[사직동 그가게]


짜이를 마시러 갔다_

쓰러질 듯한 조잡한 저 인테리어는 뭐지?... 했었다. 처음에는_



오늘은 따뜻한 '짜이' CHAI _


별다방, 콩다방 그 외 뭐든 카페에서 차이티라떼 하는 것들은 버려버려_


달달한 시럽이나 파우더를 푼 우유가 아니올시다_


알싸한 생강향과 차이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요 악기 이름을 예전에 봤었는데..


꼭 귀후비개가 일곱개 달린.....(으..응?!)

그리고 그 위에 흔들때마다 챡챡챡 소리가 나는 타악기_


생각없이 튕기며, 흔들며~ 주위를 둘러본다.


내가 여기서 이 악기를 만진다고, 소리를 낸다고 누가 쳐다보거나 뭐라 하지 않는다.


묘하게 주위 사람들의 담소와 어울리며,

나와 동행한 이의 웃음소리에 묻히다가 나타났다가_


엉망진창인 리듬과 화음 그 자체로 이 공간의 백뮤직이 되고 있다_

나도 너도 이 세상에 존재하는 한 제 몫을 다 할 것이고, 우리는 악기가 된다_



더 많은 수제품들이 많았었는데,

홍상수 감독의 영화로 찾는 이들이 많아졌고, 지금은 물건이 많이 빠져보였다.



꼭 저자리 앉아봐야지! :)



크지 않은 컵이 수공예제품 컵홀더에 끼워져 나왔다.


아~ 따뜻해_



홀짝 홀짝_


리필 하고 싶지만_

저녁8시 정도까지 밖에 하지 않으니_



'얻기 전에는 얻으려고 노심초사하고

얻은 뒤에는 잃을까봐 걱정한다'

_티베트 속담


없어지지 않았으면 좋겠고,

알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사람과 꼭 같이 가고 싶고_

내가 좋아하는 짜이를 함께 마시며 힘든 일 즐거운 일 함께 나누며 토닥이고 싶은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사직동그가게
도움말 Daum 지도
 «이전 1 ··· 367 368 369 370 371 372 373 374 375 ··· 48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