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 autumn]



晩秋



아직 가을- 이라기 보다는 여름티 벗느라 바빠보이는 초가을이지만,


쌀쌀한 바람이 불고,


거기에 가을비까지 내리면 왠지 생각나는 영화가 있다.


다시 한 번 꺼내어 본 영화


만추






내가 본 만추는 현빈과 탕웨이가 나오는 씨애틀 배경의 만추


2010 개봉된 영화지만, 내가 처음 본 건 그 다음 해 였던가-


생각없이 보기 시작한 영화-


끝에서는 먹먹한 가슴이 이루말할 수 없었던 영화-





사실, 현빈이라는 배우에 대해 그리 호감도가 높지 않은 나였지만-


만추 보고 나서 뒤늦게 다른 국내 드라마도 찾아봤지만,


만추의 감동은 오지 않더라-



왠지 가을 패션컬렉션 북에 나올법한 현빈의 트렌치코트 자켓핏들-





길게 이어지는 대사들은 없어도-


눈빛 하나에- 호흡 하나에- 긴장되더라.








탕웨이-


너무 매력적이다.


만추를 떠나- 약간 국내의 이요원 같은 분위기도 나면서-


아, 너무 예쁜 배우-






씨애틀의 답답한 안개속에서-


아무런 대가를 바라지 않은 채 서서히 위로해주고,


위로받으며,



'화이~' '화이~' '하오~''하오~'


'누군가와 같이 있는 건 좋은 일이잖아요'



그렇게 마음을 열어가는-


애나와 훈-





이 순간,


나도 당신도 사랑하고 있어야 한다.


우리, 그래야 해요-




(+)영화의 이미지는 퍼가지 말아주세요.

(+)저작권등의 문제가 있다면, 말씀해주세요.


 «이전 1 ··· 254 255 256 257 258 259 260 261 262 ··· 48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