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FAN]



가을 바람 부는 저녁-


오랫만에 동생과 금요일 홍대 데이트-


어디갈까? 어디가지?


평소 안가던 곳 가볼까?


응응 :)



분위기에 이끌려-


그리고 입구에 서계시던 팬팬 직원분(사장님?;)의 말에-


예쁜 panfan의 강아지 발바닥 로고에 들어가본다.






오픈형 1층 입구에 있는-


창고분위기 자아내는 인테리어-



샌드백과 글러브의 색이 맘에 든다.


내 동생도 샌드백 달아놓고 싶어하는데..


이런 가죽느낌이면 좋겠다.



응?


으..응???????


까매서 지나쳤다가.

다시보고 소스라치게 놀란 리트리버..


그것도 큰 리트리버가 무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강아지도 잘 못만지는 나;;)



나올 때는 이렇게 둘 다 자고 있었지만,


들어갈 때는 다 움직이고, 눈뜨고 있어서 다시 나갈까..? 하기도; ㅠ




아-


fpanfan의 마스코트인가보다-


실내에도 페인팅-



1층에는 오픈형 주방과 입구-


2층 3층 그리고 옥상으로 이어지는 공간-




2층에 앉을까?


하다가.



그냥 1층으로 가자 ..ㅡ.ㅡ;






약간은 독립된 프라이빗 공간도 있고-



앗차-


제일 마음에 들던 공간-


옥상을 이렇게-



좋다, 좋다 :)


술은 못하지만, 칵테일 한 잔에 가을바람이면 정말 좋겠다.



1층의 샌드백과 글러브와 어울리던 가죽쇼파-





빌지는 이렇게




[SPICY SEAFOOD SHRIMP FRIED RICE]


스파이시 해물 & 쉬림프 볶음밥





[MANZO PASTA WITH GARLIC BREAD]


갈릭 브레드 만조 파스타


두툼한 마늘빵과 최상급 쇠곡, 버섯을 곁들인 크림 파스타


라고 메뉴판에 나와있었지만;;; ㄷㄷㄷ






(+)음식점은, 음식맛이 우선되어야 하는데, 맛이 없다; 

심지어 배고팠었고, 먹고 싶던 음식을 시켰는데도-

두 가지 시킨 음식의 텀이 너무 길었고,

해물볶음밥의 야채는 미리 구워놓아서 차가웠다.

좋은 재료를 쓰는 것은 같은데, 그 맛을 못살려낸다.

마늘바게트도 차갑고, 질긴 고기에, 크림소스는 짰다.

생각해보니, 모든 음식이 따뜻하지 않았다.


한마디로, 요즘 흔한말로,


영혼없는 음식들-


마스코트인 리트리버 두 마리와 실내 인테리어, 특히 탐나던 옥상, 작지 않은 레스토랑 크기에 비해, 

음식맛과 알바직원들의 숙련도는 매우 모자란다.


제발, 아무거나 맛집이라면서 블로그에 글쓰지들 맙시다-


요즘에는 다녀오면 무조건 맛집이란다;;;


(+)하지만, 데이트하는 커플들은 마냥 좋은지-

동생과 나는 대강먹고, 후딱 나오며 투덜투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팬팬
도움말 Daum 지도
 «이전 1 ··· 28 29 30 31 32 33 34 35 36 ··· 11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