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에 있는 동안 피어몬트에서 지냈다.



새벽에 일어나, 피어몬트 브릿지를 보며, 바다와 함께 아침 산책 겸 운동 :)


그리고 돌아오면, karin 할머니가 차려주는 건강한 아침이 늘 있었다 :)



이 날은 코코넛 향이 가득한, 코코넛이 정말 많이 씹히던 달달한 빵


그리고 방금 오븐에서 나온 바게트다.



유기농 씨리얼 두 종류-

(실제로는 6~7가지 곡물과 과일, 그래놀라 등을 섞어 만들어주신 시리얼이다.)


예쁜 티팟에 담긴, 녹차


과일


수제 라즈베리와 딸기쨈


버터


Low-fat milk


늘 놓여주시던 티타이머-



Perfect tea timer


아- 너무 귀엽다.



호주의 배는 우리나라 배와 다르다.


껍질을 벗겨먹지 않아도 되는, 조금 더 물렁하고 달달하지만.


배즙 가득 입안에 고이는 한국배가 나는 더 좋다 :)


그리고, 씨가 있는 귤 -



시리얼과 잼, 버터, 우유



천천히 밖을 보며- karin 할머니와 대화하는-


거의 매일 아침 식사 시간 2시간...ㅋㅋ



배부르다. 매일 아침이.ㅋ



아침 식사하며 바라보던-


내가 책도 읽고 차도 마시며, karin 할머니와 도란도란 얘기 나누던-



karin 할머니 보고싶다 :)



밥먹을 때 옆에 얌전히 있던-


우리의 대화를 듣는건지...늘 곁에 있던 peccorino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1.28 18:11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풍경을 보고 느긋한 아침을 먹으면..즐겁겠네요..ㅎㅎ

 «이전 1 ··· 14 15 16 17 18 19 20 21 22 ··· 2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