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린_。Atelier_。/Daily Diary

인생에서 가장 슬픈 세가지_





인생에서 가장 슬픈 세가지.


할 수도 있었는데,

했어야 했는데,

해야만 했는데.




(+)12월. 2013년의 마지막 달.

(+)11월을 돌아보는 게 아닌, 1월부터 11월까지를 돌아봐야하는 바쁜 달.

(+)그러면서 내년을 바라보며 생각해야 하는 벅찬 달. 설레이는 달.

(+)추운 겨울, 웅크려드는 몸이지만, 마음만은 활짝펴려고 노력해야 하는 달.

(+)내 주위를 돌아봐야하는 달. 온기를 나누기위해 나부터 따뜻해져야하는 달.

(+)시작을 위한 달. 

(+)그런 12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