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린_。Atelier_。/Daily Diary

찌들은 '낙서'_





내가 있는 감방의 벽에,


누군가가 "청년은 다시 오지 않고, 하루는 두번 새벽이 없다."고 적어놓았다.


나는 이 때에 찌들은 '낙서'를 네게 전하고 싶다.





_신영복 옥중서간,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중






청년은 다시 오지 않고,

하루는 두번 새벽이 없다.


한 번 눈으로 읽은 뒤, 계속 곱씹게 된다.


다시 오지 않고,

두번 없다...


요즘 광고 중의 하나가, 또 배우 윤여정씨의 말이 회자되던데.


그렇구나.


나 지금 이 시간, 

처음 살아보는 시간인거다.

그런데 다시 살아볼 수도 없는 시간인거야.


한 번이기에 잘 지내보려 노력해야함도 당연하지만,

실수 했다고해서 고개숙이고 움츠려 들 것까지도 없는거야.


왜냐면.

처음이니깐.


하지면 나의 노력이, 나의 실수들이 쌓이고 쌓여서-

뿌듯해 할 수 있는, 행복할 수 있는, 딱 맞아떨어지는, 가슴 벅차는 그런 시간들을 많이 만들어졌음 좋겠다.

응, 그랬으면 좋겠다.


'린_。Atelier_。 > Dail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맞이 한 번 더 :)  (8) 2014.01.31
내가 쓸 줄 알아야..  (4) 2014.01.23
방문객_  (4) 2014.01.17
똑똑한 사랑법  (2) 2014.01.11
해피뉴이어_  (10) 2013.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