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珍成옛날소머리국밥]


특히나 비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줄서있는 '삼청동 수제비'

(아직까지 맛있다는 이유를 못찾고 있다. 내가 수제비를 안좋아해서 일지도..)


그 반대편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있는 '진성 소머리국밥' 집.


'국밥'에서 느끼는 옛 기억, 추억을 갖고 있지 않은 나이이지만,

추울 때 뜨끈~한 국물 생각나는_


밥을 든든히 먹고 싶을 때_ 김치랑 깍두기랑 우걱우걱 먹고 싶을 때_


저 그릇 안에 오랜 시간 고왔을 국물과 야들 쫄깃한 고기, 밥이 한 가득 들어있다.


나는 국밥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워낙 밥을 늦게 먹다보니, 3분의 1도 채 먹기전에 밥이 국물을 빨아들이는 바람에..

밥은 왠지 더 많아지는 느낌.. 국물은 줄어들고...ㅠ


그래도, 맛나다.

괜히 연애한답시고, 어설픈 파스타 돌돌 마느니,

여기서 뜨끈한 국밥 한그릇 씩 먹고, 맛난 디저트를 먹으라 얘기해주고 싶다.



그리고 또 하나_


직접 구운 풀빵!! 요고요고 왠만한 곳보다도 맛나다.

쫄깃한 반죽에 팥이 듬뿍_ *.*


물론, 맨날 천장데기 일쑤지만, 너무너무 맛나다.

좋은 반죽 쓰고, 정성스레 뒤집으며 구워주며, 들어갈 때 애피타이저로, 먹고 나서 후식으로..

또 나갈 때 하나 손에 쥐어주시기도 한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동 | 진성옛날소머리국밥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84 85 86 87 88 89 90 91 92 ··· 11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