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세계여행]#15 후쿠오카 湯布院(유후인) Bee Honey(비허니), 달콤한 벌꿀아이스크림, 유후인표 소프트리(?) 





[Bee Honey]


유후인 맛집으로 손꼽히는 이곳.


유후인! 하면 보통 비허니, 고로케, 롤케잌을 얘기하던데-


믿을 수 있는 100% 양봉 벌꿀과 벌꿀과 관련된 다양한 상품들이 판매되는 이 곳은-


운치있고 시간을 머금은 듯한 유후인 마을에서 단연 돋보이는 외관을 갖고 있다.





はちみつの森 ビーハニー


하치미츠노모리 비-하니-




색과 향, 맛도 다른 여러종류의 꿀이-


꿀단지안에 :)



사람들이 손에 하나씩 들고나가는 Bee Honey의 꿀 아이스크림!


역시나 とろーりソプト(honey sunday) 가 No.1


초코마롱, 초코, 스트로베리, 블루베리, 피치망고, 캬라멜아몬드 등의 토핑, 와플이나 유자등도 고를 수 있는 -


한국의 소프트리 열풍은 이제 잠잠해져가는 듯 하나..


Bee Honey는 줄을 선다.ㅋ



あったかぜんざいとはちみつソプト(따뜻한 단팥죽과 소프트 아이스크림)

グラノーラサンデー(그래놀라 아이스크림)


은 500엔이네-


젠자이와 소프트아이스크림이라..... @.@


사실, Bee Honey에서 추천하고픈 건, 꿀로 만든 잼.


정말 맛나고 선물용으로도 좋고-


나, 그런데 이 날은 아무것도 사지 않고, 먹지도 않았다.


아이스크림 먹고 싶어 들어가긴했는데, 날씨가 추워 선뜻 손에 들고 있기가 싫어졌고.


Bee Honey 불친절함은....정말 바뀌지 않는구나...;;;;


그래도, 유후인 가면 한 번쯤 먹어볼 만한 아이스크림이다.


일본 어딜가나 특산물로 소프트아이스크림을 잘도 만들어내는데, 어딜가서 먹어도 맛없게 먹은 아이스크림은 별로 없었다.




다시 나와 유후인 마을 산책 중-


많이 볼 수 있는 감나무들.


일본인들. 자기것이 아니면 건들지 않는.


감이 썩어도 따지 않는다.



2013/12/24 - [서랍_。/두 발자욱 @일본] - [일본/세계여행]#13 湯布院(유후인) 散歩_ Yuhuin Floral Village_ 산책하기.


2013/12/24 - [서랍_。/두 발자욱 @일본] - [일본/세계여행]#12 유후인(湯布院) 긴린코 호수 앞, Cafe La Luche에서 커피 한 잔 :)


2013/12/23 - [서랍_。/두 발자욱 @일본] - [일본/세계여행]#11 湯布院金鱗湖, 유후인 긴린코, 긴린호수, 유후다케 기슭에 있는 아름다운 호수. 눈내리는 유후인, 물안개 긴린코호수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30 15:06 신고 BlogIcon 가마귀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이네요..



[일본/세계여행]#13 湯布院(유후인) 散歩_ Yuhuin Floral Village_ 산책하기.





[Yuhuin]



프로방스 같은, 예쁘게 만들어 놓은 floral village.


곳곳이 크리스마스다.




당나귀 손질하는 모습도 볼 수 있고-



토끼에게 먹이주기도 할 수 있는-



멀리 보이는 산과 마을이 예쁘게 사진찍히는 이 곳 :)



유후인을 걷다보면, MADE IN CHINA 물건 등.. 그냥 우리 인사동 가서 건질 수 있는 것 같은 기성품들이 대부분이지만,


이렇게 공방 등도 자리 잡고 있다.



귀여운- 개구리 (?) 


^-^



빈티지함으로 가득했던 가게.



인형



포장하나는 정말 예쁘게 잘하는 일본.



판매중인 술



술과 매달린 감의 빛이 참 잘 어울렸던 가게



게타, 인형 등을 팔던 잡화점



귀여운 새인형들이 가득했던-


젓가락 포함해서 이름을 새겨주는 가게였다.



갑자기 만난 魚



너무 많...많은.


노란잉어가 王인가....ㅋㄷ



걷다 멀리내다보면, 저렇게 아름다운 산이 눈에 들어오는.


湯布院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4 18:59 신고 BlogIcon 가마귀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소품이 많이 있어 볼거리가 많네요....



[일본/세계여행]#12 유후인(湯布院) 긴린코 호수 앞, Cafe La Luche에서 커피 한 잔 :)




[Cafe La Luche]


긴린코 앞 위치한 까망 삼각형 외관건물. 그리고 그 미술관 옆 호숫가로 자리잡고 있는 카페.



2013/12/23 - [서랍_。/두 발자욱 @일본] - [일본/세계여행]#11 湯布院金鱗湖, 유후인 긴린코, 긴린호수, 유후다케 기슭에 있는 아름다운 호수. 눈내리는 유후인, 물안개 긴린코호수 :)




유후인 상점가가 거의 다 그렇듯, 일본의 가게 치고는(?) 일본의 여느 매장 직원들과는 다른(?) 불친절함이 묻어나오는 곳.



그래도 잠깐 몸도 녹이고 차 한잔 하러 들어간 곳.



아메리카노 한 잔/ 라떼 한 잔



아메리카노가...

...

....


너무 별로였다. ㅠㅠ


맛도 그렇거니와 뜨거운 커피를 생각했는데, 다 식혀서 준건지;


일본에서 먹은 커피 중 맛없기로 손에 꼽힐 녀석.ㅋ



라떼는 맛있었던.



아메리카노가 너무 차갑다고 했더니, 포트물을 쓰는거라 어떻게 할 수 없다고.


포트는 늘 옳다...그런건지.;



과자, 쿠키 등 달다구리 판매도 하고 있다.



다른 테이블에서는 케잌도 종종 먹던데.



ロッカン オ ザマンド


Croquant Aux Amandes



밖이 추워 들어갔지만, 안에서 느끼는 유후인의 햇살은 참 좋았다.


따뜻하다면 호수를 바라보는 테라스도 좋을 것 같고-


시간이 없어 들르지 못한 샤갈미술관도 다시 한 번 가보고 싶다.


너무 관광지화 된 건 아닌지. 여자들이 특히 좋아한다는 유후인거리에서 나는 그렇게 사고싶던 건 없더라.


하지만 호수가 예쁘고, 자연이 예쁜 마을.


물안개가 예쁜 한적함만큼은 좋았던 마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2.24 18:58 신고 BlogIcon 가마귀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커피 먹고 싶어지네요..사진을 보니까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