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ALSEA]



2013/10/15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최고맛집! SHAKESHACK버거! 쉑쉑버거 놓치지 말기! 감자튀김과 셰이크가 더 감동!



SHAKE SHACK(셱셱)버거를 먹고, 


첼시 쪽으로 걸었다.


(먹고 걷고, 먹었으니 걷고, 먹기위해 걷는....응?!)


첼시까지 가는 거리의 풍경-


하늘좀 봐봐  :)



계단이 밖으로 있는-


옛 건물-



없으면 더 깔끔할 것 같지만,


건물들과는 어울리고-




그렇게 이 날따라 걷는데, 표지판, 신호등이 눈에 보이더라-






붉은 벽동, 담장이 넝쿨, 화이트 프레임의 오래된 나무 문




초록불



ONE WAY



ONE WAY

ONE WAY


다른 곳을 가르키며 ONE WAY라고 말해준다.


왠지-


우리의 인생도-


내가 가는 길이 나의 ONE WAY 라고 말해주는 듯


사진보니, Greenwich st. 부근이었구나-






이 색감이 너무 좋다.


파아란 맨해튼의 가을 하늘- 붉은 건물- 노란 신호등- 초록불





바닥의 타일-


느낌이 너무 좋았다.


(하이힐 신은사람을 위한 길은 아니겠지만 :p)


지는 해가 들어오는 골목-





ONE WAY


ONE WAY


STOP


ALL WAY






다른 골목인데-


응? 바닥 타일이 아니다...ㅎ






레스토랑이었던 가게-





3마리나 키우시네- 





'멈추시오!'




'건너오세요'



나는 가디건을 입었는데,


아직 반팔, 반바지의 차림도 많은 가을의 뉴욕이다.




응? 첼시마켓에 가까워졌다.


온 김에 들러야지!



CONTINUE :)




(+)뉴욕이란 도시가 매력적인건, 튼튼한 다리만 있다면 모두 도보로 편히 다닐 수 있다는 게 아닐까-

(+)이 날 왜 유난히 표지판, 신호등 들이 모두 나에게 말해주고 있었던 것 같다.

(+)선선한 뉴욕의 가을 바람은, 그런 맨해튼의 가을은 나에게 그렇게 말해주고 있었다.

(+)서울에서 이렇게 여유롭게 걸었던 적이 언제였을까-

(+)나를 만나게 해준, 내가 나를 이해하고 위로할 수 있던 시간, 뉴욕의 가을은 나를 위로해주었다.

(+)'외국'이란 공간은 '여행'이란 시간-



2013/10/07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여행, 과일기내식, 대한항공 특별기내식, 미국자유여행


2013/10/08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에 도착! 제일 먼저 한 일은 뉴욕핫도그 맛보기 :)


2013/10/09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토이저러스! 수많은 캐릭터들 속에서 나도 동화속 주인공으로-


2013/10/10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타임스퀘어! 허쉬초콜렛과 스타벅스!!


2013/10/11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아침으로 던킨 베이글 사러~ Staten island(스태튼 섬) 아침 산책길!


2013/10/13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에서 만난 할로윈데이! Halloween !! 호박세상 :)


2013/10/14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 3대 베이글, Ess-a-Bagle, 뉴욕맛집, 에싸 베이글 먹어보자 :)


2013/10/16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세계여행] 뉴욕 맛집! Magnolia Bakery 매그놀리아 컵케이크! 나도 섹스앤더시티 주인공! 레드벨벳케이크, 바나나푸딩 맛보기!


2013/10/17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 세계여행] 뉴욕현대미술관, MOMA(모마)미술관은 반드시 가야하는 뉴욕의 필수코스!


2013/10/17 - [서랍_。/두 발자욱] - [미국/ 세계여행] Trinity Curch, 뉴욕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 맨해튼 중심의 트리니티 교회! 스테인드 글라스와 파이프 오르간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19 16:22 신고 BlogIcon Hansik's Drin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매력있는 곳이군요 ㅎㅎ
    가보고 싶어집니다 ^^

  2. 2013.10.19 17:41 신고 BlogIcon 히티틀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왠지 미드나 영화에 나오는 그런 거리 같네요ㅎㅎ
    뉴욕에 가보긴 했는데, 워낙 어릴 적이라서 자유의 여신상 보러 배 타러 간 거 밖에 기억이 잘 안나서 좀 아쉬워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요.

    • BlogIcon A_Rin A_Rin 2013.10.19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어렸을 때, 부모님 따라 다니거나, 혹은 제가 아닌 누가 짠 계획에 따라 다닌 여행은 잘 기억에 남지 않는 것 같아요. 나중에 다녀오시면 여행기 들려주세요 :)

  3. 2013.10.19 17:58 신고 BlogIcon +요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정말 영화속 풍경 같아요 ㅎ

    • BlogIcon A_Rin A_Rin 2013.10.19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욕은 어딜가도 눈에 익은 듯, 안익은 듯, 많이 본 듯, 안본 듯한..그런 느낌이고, 실제 많이 본 곳들이예요. 산책하기 정말 좋은 날씨였어요. 하늘 예쁘죠? :)

  4. 2013.10.20 22:59 신고 BlogIcon 바람에실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국적인 풍경이 매력적인거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5. 2013.10.21 16:33 신고 BlogIcon 가마귀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시간이 지난 듯한 건물의 모습과 하늘의 풍경이 너무 좋네요..그리고 신호등 모습도 신기하네요




[故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



얼마전 개관하여 다녀온 남정 박노수 화백의 가옥, 옥인동 박노수 미술관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1),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배우 이민정의 외가 :)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2),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집안 곳곳 스며있는 남정선생님의 숨결! 서촌이 더 좋아졌다.




스승을 만나봐야지- 하며 바로 찾아간 곳은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


서촌의 누하동에 위치-


바로 개관한 박노수 화백의 가옥보다 사람들의 발길이 적어서인지, 서촌이 낮설다면, 찾는 건 조금 쉽지않을수도;


누하동 필운대로 31-4

 




응?


그냥 동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입구





오른쪽을 보면,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 이란 팻말-


이 대문은 화실-


가옥은 조용중, 화실은 서울시 소유-




아- 제대로 찾아왔나보다.


화가 청전 이상범 (1897-1972)


작고할 때까지 머무르시던 곳-




가옥이 닫혀있으면,


벨을 누르세요-


그럼 문화재 관리하시는 분이 문을 반갑게 열어주세요 :)


들어가면,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에 대한 설명-


잠깐 보고-




한 발자욱 들여놓아요-


약간은 오후가 되면서 넘어가는 익은 햇볕이 나무의 빛깔을 더 농익게 보이게 한다.



오른쪽을 보니, 행랑채!


청전 이상범 선생님은 남/여 손님에 대한 맞이가 다르셨다고 한다.


남자는 들어오자마자 대문옆의 행랑채로 바로 올라오고-


여자손님은 안채로 안채로 :)


가옥을 봐도 알겠지만, 여성을 위한! 배려심이 많은 매너남, 상남자(?)셨던 청전 이상범 선생님을 알 수 있다.




'ㄱ'자 한옥



장독대-


일부분이 지금 콘크리트로 발라있는데,


이는 마음아프게도 6.25 때 포탄에 맞아 없어진 부분.ㅠ


이렇게 작은 한옥채에 벽화가 있기 힘든데


아름다운 채색, 문양의 일부가 지워진 게 마음이 그렇게 아플 수가 없었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아랫방


둘째아들 부부가 거주했었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찬마루


상 아래 이 나무상팜으로 된 곳이 저장고로 쓰였던 장소-


일종의 냉장고- 석빙고 같은?





이 한옥의 특이한 점중 하나가, 바로 이 찬마루-

신식으로 일하는 여성이 허리가 아프지 않을 그런 구조.





거실






안방과 거실에서 이어진 다락방!



안방에서 바라본 다락방!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다락방-


은근 꽤넓고, 실용적이다.



청전 이상범 화백이 운명하신 안방




바로 여자손님을 맞이하시던 안채!



장독대 옆의 맷돌-



뒤의 울창한 나무들과 함께 파아란 서촌의 가을 하늘





현판에 쓰인 '누하동천'


누하동의 파라다이스(?) 누하동의 천국 정도의 뜻을 담고 있다.




나오며-


이상범 화백 선생님에게 인사 :)




(+)이상범 화백에 대해 잘 알지 못한 나는, 

관리하시는 분이 요목조목 잘 설명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박노수 미술관에서 걸어서 10분도 안걸리니, 꼭 같이 들러봤으면 좋겠다.

(+)이날, 안타깝게도 집이 비어서 화실쪽을 사진에 담지 못했는데,

청전 선생님이 쓰던 화구들, 작품, 서적들이 그대로 있다.

(+)2013년 가을 서촌 산책의 가장 큰 감동은 서촌의 스승과 제자, 박노수, 이상범 화백 가옥 :)

(+)박노수 미술관에 비해 많이 찾지 않는 박노수 화백의 스승, 

관리하는 곳이 달라서 그런지 한쪽이 홀대 받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 Ssamzie Road]




인사동! 하면 어느 새 명소가 된 쌈지길-


가을 하늘이 너무 예쁜 날, 올려다 본 쌈지길 외관과 그림같이 보였다.


정말, 하늘 그 자체가 작품인 가을날이다.







"천천히 작고 정겨운 가게를 보다 보면, 어느 새 하늘정원이 보이는 '네오름길'에 도착하게 되는 것이죠."


-건축가 최문규 언어 중에서



길과 길이 이어진 수직적 골목길 개념의 건물로,


일본 도쿄의 도준카이 아오야마 아파트를 재개발한,


안도 다다오가 설계하고 모리비루가 개발한 오모테산도 힐즈 느낌!


건물과 자연은 이렇게 서로 상생해야 한다고 느껴지는 쌈지길-





쫄깃한 똥빵!





똥치미-


똥빵


아 이 캐릭터 왜이렇게 좋지 :)





입구에서 캐리커쳐 그려주는 외국인 아티스트





쌈지길 둘러보고-


하늘정원까지 찍고-


다시 인사동 구경-




한지와 먹


한지색과 검은색




동양화-


편안함- 나도 한국인인가보다




지금 재활용관련 작품들이 전시되고 있다





예전에 학 천 마리 접던 기억-


다 접었던 것 같은데- 어떻게 씌였는지, 무엇을 그토록 바라면서 접었는지가 기억이 안난다.





이런 화분-


잡지, 신문사이 광고지로 딱지 접던 기억-






가을-







아- 나의 둘리- 왜이렇게 못생겨졌어.


둘리 아닌가?


그냥 물...개?!





우산을 재활용한-





가을이고-


가을은 국화의 계절인거다.



http://www.ssamzigil.co.kr/



2013/10/15 - [서랍_。/한 발자욱] - [인사동] 종로, 인사동 데이트, 가을나들이하기, 인사동길걷기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사동 길- 골목골목 까지 아니더라도, 두리번 거리다 보면 어느새 끝에 다다라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쌈지길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