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답고 황홀했고 빛나는 경복궁 경회루_




하지만, 이제 다시 찾지 않을 것 같다.

첫 야간개장 때 느낌은 온데간데 없다는 아쉬움_ 실망;


사람에 치이고 또 치이고 또 치이는_

멋드러진 나무 사이로 비치는 달빛과 경회루를 보기도 전에 진이 빠진다_


통제도 하지 못하는 입장객들을 왜 받는지_

왜 유료티켓해놓고 티켓 검사는 하지 않는건지_


한 번의 야간개장에 문화재 또한 병들 것 같았다_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청운효자동 | 경복궁 경회루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직동 그가게]


짜이를 마시러 갔다_

쓰러질 듯한 조잡한 저 인테리어는 뭐지?... 했었다. 처음에는_



오늘은 따뜻한 '짜이' CHAI _


별다방, 콩다방 그 외 뭐든 카페에서 차이티라떼 하는 것들은 버려버려_


달달한 시럽이나 파우더를 푼 우유가 아니올시다_


알싸한 생강향과 차이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요 악기 이름을 예전에 봤었는데..


꼭 귀후비개가 일곱개 달린.....(으..응?!)

그리고 그 위에 흔들때마다 챡챡챡 소리가 나는 타악기_


생각없이 튕기며, 흔들며~ 주위를 둘러본다.


내가 여기서 이 악기를 만진다고, 소리를 낸다고 누가 쳐다보거나 뭐라 하지 않는다.


묘하게 주위 사람들의 담소와 어울리며,

나와 동행한 이의 웃음소리에 묻히다가 나타났다가_


엉망진창인 리듬과 화음 그 자체로 이 공간의 백뮤직이 되고 있다_

나도 너도 이 세상에 존재하는 한 제 몫을 다 할 것이고, 우리는 악기가 된다_



더 많은 수제품들이 많았었는데,

홍상수 감독의 영화로 찾는 이들이 많아졌고, 지금은 물건이 많이 빠져보였다.



꼭 저자리 앉아봐야지! :)



크지 않은 컵이 수공예제품 컵홀더에 끼워져 나왔다.


아~ 따뜻해_



홀짝 홀짝_


리필 하고 싶지만_

저녁8시 정도까지 밖에 하지 않으니_



'얻기 전에는 얻으려고 노심초사하고

얻은 뒤에는 잃을까봐 걱정한다'

_티베트 속담


없어지지 않았으면 좋겠고,

알려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랑하는 사람과 꼭 같이 가고 싶고_

내가 좋아하는 짜이를 함께 마시며 힘든 일 즐거운 일 함께 나누며 토닥이고 싶은 곳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사직동그가게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2월의 마지막 주 월요일.
토, 일 피곤한 일 하지도 않았지만 잠을 잘 자지도 못해 조금은 찌뿌둥하게_

커피 한 잔에 슈 하나_

으쌰!

조용하고 여기 너무 좋다.
책 한권 읽고 가면 좋겠다.




바닐라 빈 콕콕.




요즘 프랜차이즈 카페 중엔 여기가 젤 죠으다:)


2013/02/18 - [프렌치토스트_。] - [Paul Bassett] _폴바셋

2013/03/02 - [프렌치토스트_。] - [Paul Bassett][Dean & Deluca]_ 폴바셋, 딘앤델루카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종로1.2.3.4가동 | 매일유업(주)폴바셋광화문점
도움말 Daum 지도

'린_。Atelier_。 > Daily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30306] 오늘의 커피_  (0) 2013.03.06
[20130228] 카페그램_  (0) 2013.02.28
[20120225] 2월의 마지막 주 시작해볼까_  (0) 2013.02.25
[20120224] 매일 아침이 이렇다면_  (0) 2013.02.24
[20130221] 미움은_  (0) 2013.02.21
[20130112] 우리는 어쩌면_  (0) 2013.01.1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