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



얼마전 개관하여 다녀온 남정 박노수 화백의 가옥, 옥인동 박노수 미술관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1),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배우 이민정의 외가 :)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2),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집안 곳곳 스며있는 남정선생님의 숨결! 서촌이 더 좋아졌다.




스승을 만나봐야지- 하며 바로 찾아간 곳은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


서촌의 누하동에 위치-


바로 개관한 박노수 화백의 가옥보다 사람들의 발길이 적어서인지, 서촌이 낮설다면, 찾는 건 조금 쉽지않을수도;


누하동 필운대로 31-4

 




응?


그냥 동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입구





오른쪽을 보면, 대한민국 근대문화유산 이란 팻말-


이 대문은 화실-


가옥은 조용중, 화실은 서울시 소유-




아- 제대로 찾아왔나보다.


화가 청전 이상범 (1897-1972)


작고할 때까지 머무르시던 곳-




가옥이 닫혀있으면,


벨을 누르세요-


그럼 문화재 관리하시는 분이 문을 반갑게 열어주세요 :)


들어가면, 청전 이상범 화백의 가옥에 대한 설명-


잠깐 보고-




한 발자욱 들여놓아요-


약간은 오후가 되면서 넘어가는 익은 햇볕이 나무의 빛깔을 더 농익게 보이게 한다.



오른쪽을 보니, 행랑채!


청전 이상범 선생님은 남/여 손님에 대한 맞이가 다르셨다고 한다.


남자는 들어오자마자 대문옆의 행랑채로 바로 올라오고-


여자손님은 안채로 안채로 :)


가옥을 봐도 알겠지만, 여성을 위한! 배려심이 많은 매너남, 상남자(?)셨던 청전 이상범 선생님을 알 수 있다.




'ㄱ'자 한옥



장독대-


일부분이 지금 콘크리트로 발라있는데,


이는 마음아프게도 6.25 때 포탄에 맞아 없어진 부분.ㅠ


이렇게 작은 한옥채에 벽화가 있기 힘든데


아름다운 채색, 문양의 일부가 지워진 게 마음이 그렇게 아플 수가 없었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아랫방


둘째아들 부부가 거주했었다.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찬마루


상 아래 이 나무상팜으로 된 곳이 저장고로 쓰였던 장소-


일종의 냉장고- 석빙고 같은?





이 한옥의 특이한 점중 하나가, 바로 이 찬마루-

신식으로 일하는 여성이 허리가 아프지 않을 그런 구조.





거실






안방과 거실에서 이어진 다락방!



안방에서 바라본 다락방!



청전 이상범 화백 가옥의 다락방-


은근 꽤넓고, 실용적이다.



청전 이상범 화백이 운명하신 안방




바로 여자손님을 맞이하시던 안채!



장독대 옆의 맷돌-



뒤의 울창한 나무들과 함께 파아란 서촌의 가을 하늘





현판에 쓰인 '누하동천'


누하동의 파라다이스(?) 누하동의 천국 정도의 뜻을 담고 있다.




나오며-


이상범 화백 선생님에게 인사 :)




(+)이상범 화백에 대해 잘 알지 못한 나는, 

관리하시는 분이 요목조목 잘 설명해주셔서 너무 좋았다.

(+)박노수 미술관에서 걸어서 10분도 안걸리니, 꼭 같이 들러봤으면 좋겠다.

(+)이날, 안타깝게도 집이 비어서 화실쪽을 사진에 담지 못했는데,

청전 선생님이 쓰던 화구들, 작품, 서적들이 그대로 있다.

(+)2013년 가을 서촌 산책의 가장 큰 감동은 서촌의 스승과 제자, 박노수, 이상범 화백 가옥 :)

(+)박노수 미술관에 비해 많이 찾지 않는 박노수 화백의 스승, 

관리하는 곳이 달라서 그런지 한쪽이 홀대 받는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 박노수 화백 가옥, 종로구립미술관, 옥인동 박노수 미술관의 정원을 둘러봐요 :)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1),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배우 이민정의 외가 :)





많은 수석, 나무, 꽃, 그리고 눈에 띄는 큰 감나무 :)


감이 주렁주렁-





서촌의 가을하늘은 예쁘고 :)


고 박노수 화백 가옥의 붉은색 나무, 벽돌과 하늘색이 어찌나 잘 어울리던지-





다시 봐도 예쁜 정원-


이 길을 따라 집주변을 돌아요





예뻐서, 감나무와 가을하늘 한 번 더 :)





박노수 미술관 정원의 꽃-





응?


박노수 화백이 도안하여 제작??


어떤걸??






바로, 이 돌로 만든 테이블!


그렇구나.


앉아보았다.


앉아서 가을하늘 잠시바라보기-





반갑다-


정겨운 수도꼭지를 박노수 화백의 가옥에서 만났다.







특이하게도 높게 솟은 나무-


나무 이름이 뭐였더라.





고 박노수 화백 가옥 뒷편의 우물-


지금은 쓰이지 않고 있다.





우물 옆의 창고와 장독대-





그리고 뒤의 인왕산 등산길로 이어진 곳-


와- 집에서 바로 등산로가!





살짝, 조금만 올라가볼까?




여기도 저기도 석상들-



박노수 화백의 가옥을 위에서 내려다본다-


그렇구나!


벽난로에 맞춰 있는 굴뚝!


굴뚝이야, 굴뚝!




등산로 입구는 여기까지 올라가고 :)




서촌의 가을 하늘-


박노수 화백 가옥 기와지붕과 구름-





다시 내려와서 굴뚝보기





집뒷편을 돌아 나가는 길-





이렇게 고 박노수 화백 가옥 산책을 마친다-





2013/10/18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 박노수 화백 가옥(1), 종로 구립 미술관 박노수미술관, 배우 이민정의 외가 :)




(+)작품은 말할 것도 없이, 집안 전체 곳곳에 고 박노수 화백의 숨결이 스며있다.

(+)당연히 이 곳에서 남정 선생님의 작품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

(+)서촌이 더 좋아졌다.

(+)일생을 매진한 일, 그의 작품들과 그의 집을 찾아오는 발걸음, 선생도 하늘에서 보고 있겠지.

(+)나도 이렇게 죽은 뒤 나의 이름과 나를 기억해주는 이들이 많으면 얼마나 행복할까

노력해야겠다-




2013/10/16 - [서랍_。/한 발자욱] - [서촌산책] 경복궁 서쪽, 서촌산책, 누하동, 누상동, 통인동, 사직동, 통의동, 옥인동, 효자동, 체부동 가을나들이! 서촌가을데이트!


2013/10/12 - [프렌치토스트_。] - [HYOJA]효자베이커리, 서촌, 통인동, 서촌의 터줏대감! 믿고 먹을 수 있는 서촌빵빵빵 :)


2013/10/14 - [서랍_。/한 발자욱] - [Zakka&Design goods] 서촌산책, 디자인 빈티지숍 동양백화점, 서촌을 걷다


2013/04/15 - [프렌치토스트_。] - [밥+] _밥플러스, 서촌, 누하동, 효자동, 청운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10.18 13:19 신고 BlogIcon +요롱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잘 보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기분좋은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2. 2014.02.09 17:22 BlogIcon 하인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인숙 17:14너무 예쁘게 사진 올렸네요. 덕분에 잘봤다는... 전 눈온다음날 풍경을 찍어 왔네요




[Jongno Art Museum]


[故 박노수 화백의 가옥]



해방 이후 한국화 1세대 작가로 꼽히는 고 박노수 화백의 가옥이 종로구립미술관으로 재탄생되었다.


서울시 문화재자료 1호인 박노수가옥(옥인동 168-2)을 관내 첫 구립미술관으로 개관!


평생 천착해 온 화업 전부와 40여 년 동안 거주하며 가꿔온 가옥, 정원, 소장하던 각종 고미술, 골동품 1000여 점이란다.



안타깝게도 개관을 앞두고 올 해 2월 노환으로 별세하였지만.ㅠ


10월 12일부터 관람을 시작으로 올 해 말까지는 무료관람이라니 놓치지 말자 :)




찾아가보자 :)




고 박노수 화백의 가옥 입구 :)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 관람시간, 휴관일 보기-





입구에 있는 옥인동 박노수 가옥에 대한 설명-





와-


들어서자마자 예쁜 정원이 눈에 들어온다.


가을의 지는 햇살과 함께 너무도 예뻐보인다.





그냥 심은 게 아니라, 그냥 땅에서 난 게 아니라,


수석, 자갈, 나무 모두 작품이다.





가옥 입구


현판이 보인다.





집안을 들어서기 전 있는 수석





입구 신발장 위에-


집에 들어가는 거니깐, 신발은 벗자 :)





아-


햇살이 나무 바닥과 문에 비치는데 너무 이쁘더라-





'달과 소년'전





고 박노수 화백의 가옥에 대한 설명-


한식으로 지어진 주택으로 눈에 띄는 건 벽난로!


무려 3개나 있다.


70여년 의 우리나라 근 현대사의 역사를 지닌 그런 문화재-





벽난로!




남정 박노수 화백


선생님, 안녕하세요?






천정의 등도 그대로 보존-



하나하나 남정 박노수 선생님의 자취를 따라, 계단을 올라, 

안방을 거쳐, 작은 방을 거쳐, 마루를 거쳐, 그리고 계단을 올라, 다락방까지 돌며 하나하나 작품을 본다.


아름답다.


개인적으로는 복도에 있던 드로잉 작품들에 눈이 많이 갔다.


남정 박노수 선생님의 가옥 정원은 이어서.... :)





(+)사실, 안에서 사진촬영은 금지되어 있었는데, 너무 예쁜 벽난로, 입구등은 양해를 구하고 찍었어요-

(+)배우 이민정의 외할아버지로도 시끌벅적했던-

(+)이런 문화재보존의 사례가 많이 늘었음 좋겠다.

(+)서촌을 들리면 꼭 한 번 들러봐요

(+)가족과 연인과 가을나들이, 서촌데이트로 강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