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청동

[북촌] '우리 선희'의 배경, 전광수 커피하우스, 북촌 산책, 북촌 기행, 북촌 데이트하기 :) [전광수 Coffee house] 북촌에 위치한 전광수 커피하우스 갑자기 생각난 전광수 커피 왜냐하면- 영화 '우리 선희' 때문에 :) 2013/10/05 - [서랍_。/이슬하나] - [우리선희] 홍상수 감독, 광화문씨네큐브, 선희(정유미 역)가 커피를 마시다가, 집으로 들어가는 재학선배(정재영 역) 보고서는, 술마시러 한 우산을 쓰고 나오는- 이 카페가 바로 북촌의 '전광수 커피하우스' 생각이 안난다면, 유일하게 '우리 선희'에 있는 키스씬- 이선균이 그렇게 부러워 했다던 정재영의 키스씬 이 장면 또한 전광수 커피 하우스 앞- 전광수 커피하우스 실내 내부로 들어가면- 콩볶은 날짜가 적힌 원두들- 테이블들- 전광수 커피하우스의 아이스 아메를 들고 북촌 산책 하던 어느 아침- 커피 맛은 좋다 :) 역시- .. 더보기
[Slow Garden] 슬로우가든, 삼청동 [Slow Garden] 삼청동 메인길의 끝에 자리잡고 있는 슬로우가든_ 별 감흥받지 못하는 외관_ 하지만 들어가면 넓고 탁트인_ 높은 천고_ 앤틱 가구들이 안정감을 준다. 실물이 레스토랑 입구에_ 가볍에 와플과 음료, 브런치가 디저트류는 2층이 더 아늑하고 좋다. 조금 복작복작하여 아랫층으로_ 또 우린 식사할거니깐 :p 큰 화덕이 맞이한다. 넓은 공간과 높은 천고는 안에서 또 하나의 층을 만들어 복층 느낌을 가져온다. 또한 크고 묵직한 앤틱가구들이 곳곳이 자리잡고 있다는_ 한 벽을 가득 메우고 있던 서랍장_ 갖고싶다. 시원한 스프라이트 +.+ 오늘의 모임은 모두 女子들이었다. 수다삼매경에 음식도 싹싹_ 양도 넉넉하고 맛도 나쁘지 않고_ 화학조미료 맛도 나지 않고_ 특히나 피자 맛나다_ 말 그대로 슬로우.. 더보기
[20130415] _4월의 중간 월요일 아침. 요즘은 시간이 나면 근처 산책을 한다. 생각도 정리하고, 음악도 듣고_ 평소 땅만보고 휴대폰만보거나 멍하니 다른생각에 취해 무심코 지나치던걸 볼 수 있다.정확히는 보려고 한다. 돌담에 늘어뜨려진 개나리도 벚꽃도.. 노오란 산수유도 복스럽게 피어나는 목련도_ 이 세상 존재하는 모든 것은 가치있다_ 그나저나, 오늘이 4월15일, 4월의 중간이라면서요?!... 더보기
[Look&Eat] _룩앤잇, 팔판동, 삼청동 두부샐러드 데친 두부에 발사믹샐러드 가격은.....;; (두부 한 모에 얼마였더라;;) 에멘탈 치즈 샌드위치 치즈가 넘치고 넘치는 느끼한 샌드위치 아이주먹만한 감자와 고구마가 들어있는 칼칼한 베지카레 그리고 스콘과 크림치즈+블루베리쨈 [Look&Eat] 일전에 정말 맛없게 ..오래 기다리며 먹었던 기억때문에 안가려 하지만, 지인들의 손에 또 다시 가게된_ 그래도 음식 속도는 많이 향.상. 되었다. 그냥.. 두부샐러드와 베지카레, 김치볶음밥이 낫다. 가격생각하면 또 그건 아니지만. 카페에 자꾸 큰 기대를 하는게 이상한건가;; 넓은 창으로 들어오는 햇살에 앉아 도란도란 얘기하기에는 예쁜 카페. 날씨가 좋아지면 3층 야외 테라스에서 보는 삼청동주변의 뷰도 좋다. 그러고보니, 나는 이 곳에 차나 디저트만 먹으러.. 더보기
[20130328] _북촌산책 조화인 벚꽃이지만_ 설렌다. 벚꽃비 내리는 날_ 아침의 산책길_ 바지런하게 일어나 나오니_한적한 골목골목 누빌 수가 있구나_ 햇빛이 강하지도 않고_바람도 세게불지 않는_ 아직은 아침의 찬바람에 잠깐 어깨가 움츠려 들기도 하지만_조금 걸으니 후끈 §§ 걷다가 걷다가_앞이 막히면 뒤돌아 나오는_ 조금만 높이 올라왔을 뿐인데_발아래 기와지붕이 옹기종기 모여있다. 걷다보니,'커피방앗간' 오늘은 아이스도 괜찮지 않을까?...... 한 오십보 걸으며 고민했더랬다_ 속도 좋지 않은 요즘, 결국 '우유 뜨겁게 라떼요' 자주 부지런해져야 겠다. 몸도 마음도 가볍게 하루를 시작했다 :) 거품퐁퐁 라떼 한 잔 :) 2013/03/25 - [린_。Atelier_。] - [20130325] _커피방앗간 2013/03/07 - .. 더보기
[126Mansion] _126멘션, B&B, 삼청동, 팔판동 [126 Mansion] 126멘션 이기도, B&B 이기도하고_ 게스트 하우스 1층에 위치한 카페 겸 레스토랑. 가까워서 자주 갔었는데, 사람이 조금이라도 많으면 조리시간이 오래 걸리기도 하고_ 밥종류의 선택이 많진 않기에 요즘 뜸하다가_ 오랫만에 갔다. 한식밥상도 있지만, 오늘은 김치베이컨 볶음밥. 다행이다. 계란이 반숙 :S 요즘 속이 좋지 않아서 끼니를 거를려고 했던 찰나, 미팅 겸해서 간 자리라, 많이 남겼지만_ 잘 먹었다. 개인적으로는 베이컨을 즐겨하지 않아, 집에서는 김치만 넣고 볶음밥을 잘하는데_ 김치만 맛있으면, 질리지 않고 먹을 수 있는 김치보끔밥_ 더보기
[珍成옛날소머리국밥] _진성옛날소머리국밥, 삼청동 [珍成옛날소머리국밥] 특히나 비오는 날이면 어김없이 줄서있는 '삼청동 수제비' (아직까지 맛있다는 이유를 못찾고 있다. 내가 수제비를 안좋아해서 일지도..) 그 반대편으로 오르막길을 오르면 있는 '진성 소머리국밥' 집. '국밥'에서 느끼는 옛 기억, 추억을 갖고 있지 않은 나이이지만, 추울 때 뜨끈~한 국물 생각나는_ 밥을 든든히 먹고 싶을 때_ 김치랑 깍두기랑 우걱우걱 먹고 싶을 때_ 저 그릇 안에 오랜 시간 고왔을 국물과 야들 쫄깃한 고기, 밥이 한 가득 들어있다. 나는 국밥류를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워낙 밥을 늦게 먹다보니, 3분의 1도 채 먹기전에 밥이 국물을 빨아들이는 바람에.. 밥은 왠지 더 많아지는 느낌.. 국물은 줄어들고...ㅠ 그래도, 맛나다. 괜히 연애한답시고, 어설픈 파스타 돌돌 마.. 더보기
[소격동 37번지] _소격동, 삼청동 [소격동 37번지] 따스한 햇볕이 잘 들어오는 소격동 37번지. 실제 가게 위치가 예전 구 주소지로 소격동 37번지_ 작품활동을 하던 사장님이 가정집을 개조해 올 해 오픈한 곳_ 조미료 맛 없는 깔끔한 음식과 반찬들로 한 끼 식사로 괜춘_ 만두국 시키면, 시래기 비빔밥은 덤으로_ 하지만, 이날 만두 안에서 머리카락이.....-_-; 하긴, 우리 집에서 해먹는 음식에도 들어가잖아_ 라며 ... 더보기
[달항아리] _삼청동, 팔판동 [달항아리] 다슬기 들깨탕 맛있다는 주변분들도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조금 느끼하다_ 시원하고 얼큰하도 뜨근한 탕이 먹고 싶었는데.ㅠ 매일 바뀌는 반찬_ 깔끔하다. 묵은지 김치전_ 조금..비싸다는 느낌_ 그리고 이렇게 피자처럼 잘라주는 전은 싫다. 젓가락으로 찢을 때 뜨거운 연기가 폴~ 올라와야 하는데.. 역시, 집에서 김치 마구 썰어놓고 부치자 마자 손으로 뜯어 먹어야 제맛 :) 향이 너무 좋아서 다가갔다_ 아~ 너무 좋다. 모과향 ~♥ 한식은 먹고 싶고, 병우네 가기 좀 그러면 가게된다._ 다행히 화학조미료 맛은 없어서 조금은 비싸도 간다._ 2012/12/02 - [프렌치토스트_。] - [달항아리] _삼청동 더보기
[대장장이 화덕피자] _가회동, 삼청동, 계동 [대장장이 화덕피자] 들어가자 마자 위엄있는 화덕의 모습이_ 가회동에 있는 대장장이 화덕피자 이제 너무 유명해져서.. 기다리는 시간이 길어졌다는..ㅠ 손님이 그만큼 많은데도 참 세심하게도 서비스를 잘해주는 곳_ 음식 맛이 변함 없는 곳_ 낡은 LP판이 빼곡히 꽂힌 큰 책장이 있는_ 좋다. :) 메뉴가 많지 않아 좋고! 눈 감고 아무거나 골라도 모두 맛있어서 좋고! ^-----------^ 더보기
[만수의 정원] _삼청동, 소격동 [만수의 정원] 그렇구나_ 모과의 향기_ 너무 좋아서 코에 대고 킁킁_ 별로 입맛이 없을 때_난 카레를 고른다_ 크게 망하지 않는 메뉴니깐_ 그리고 반찬 잘 집어 먹지 않아도 김치랑만 먹어도 되니깐_ 시래기국_ 나오며 문에 붙어있는 사진을 보니_ 아..비빔밥 먹을껄 그랬나_ ㅡ.ㅡ+ '아주 아주 맛나다' 이런 곳은 아니지만_ 몸에 나쁜 조미료 같은 건 쓰지 않아보인다_ 실제 맛도 그랬고_지나다니면서 한 번 가봐야지~~ 했던 기다림에 비해서는 조금 실망_ 더보기
[삼청동화덕피자] _삼청동, 팔판동 [삼청동 화덕피자] 아유 귀여워 귀여워~ 내가 좋아하는 짱구들 :) 샐러드 종류랄 것 없어요_ 딱. 한가지여서 '샐러드 주세요' 하면된다_ 오늘은 고르곤졸라 ~* 가끔은 루꼴라 :) 사랑하는 연인_ 친구들_ 가족_ 모두의 추억이 있더라_ 지금은 추운 겨울이라 잘 볼 수 없지만_ 가끔은 냥이가 옆에서 빼꼼_ 하고 있다. 더보기
[병우네 민어집] _팔판동, 삼청동 [병우네 민어집] 민어회 민어전민어회와는 또 다른 식감, 또 다른 고소함. 사장님이 서비스로 내어주신 홍어 (그리고 사진에는 안보이는 묵은지 :p) 민어껍질무침 새우장을 특별히 내어주셨다 :)짜지않고 참 간이 잘 벤_ 밥 도둑! 새우장 옆으로 젓갈이 나왔는데...사장님 표현 그대로, '민어 거시기' 젓이라고.........-_-; 겨울메뉴_ 특 민어탕 튼실한 전복이 두개나 들어있다_원래도 시원한 국이 훨씬 더 맛나는_ 사장님 추천이 괜한 것이 아니었다_ 먹고 나면 항상 몸이 따뜻해지는_ 보신 음식. 좋은 재료로 건강하게 만드는 음식_ 삼청동, 팔판동 이 일대에서 밥집으로는 최고다, 최고♡ 2012/12/09 - [서랍_。/프렌치토스트_。] - [병우네 민어집] _팔판동, 삼청동 2012/12/09 - [.. 더보기
[가배] _삼청동, 팔판동 [가배] 따뜻한 물과 다소곳이 나란히 앉은 강정을 내어준다_ 따끈따끈한 온돌바닥에 앉아 있으니.. 잠이 스르륵 온다;; 아~ 좋다. 깨끗해서 얼굴이 비칠정도로 잘 닦인 놋그릇과 놋숟가락. (수저는 숟가락과 젓가락을 포함한 말이라면서요? :p) 추운 겨울 왜 딸기빙수를 시켰냐고 하시면...하시면... 원래 빙수의 계절은 한.겨.울. 이라며.. 원래 캐롤의 계절은 한.여.름. 이라며.. 냉동딸기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깔끔한 맛의 빙수_ 결국은 대추라떼 :0 아주 뜨겁지 않지만 부드러움 거품을 입안에 머금다_ 개인적으로는 조금만 덜 달았으면 좋겠다..싶지만_ 대추향과 스팀우유의 만남은 나쁘지 않았다_ 테이크아웃은 되지 않는 가배. 특히나 찹쌀반 맵쌀반의 팥 시루떡이 맛나는 가배. 어떻게 알고오는건지, 외.. 더보기
[커피방앗간] _화동, 삼청동 [커피방앗간] 따블 토스트 :)쫄깃하면서 빠삭하면서 와.. 식빵만으로도 맛있다 *.*직접 친 생크림도 딸기 과육 그대로 딸기쨈도. 저녁을 먹지 않고 밤 10시가 다 되어 먹게 되었는데 맛나다_ 거품퐁퐁 카푸치노 :)시나몬파우더 더 주세요~~ 오늘은 눈이 내린듯한 와플로 ~*애플 슬라이스 와플 + 아스크림 한 스쿱 더!커피방앗간의 모든 와플은.. 내가 너무 좋아하는 :p먹으면 딱 기분좋아질 정도로 달달한_ 2012/12/09 - [서랍_。/프렌치토스트_。] - [커피방앗간] _화동, 삼청동 더보기
[Rosso] _로쏘, 삼청동, 팔판동 [Rosso] 직접 만든 오렌지케잌_ 촉촉한 카스테라_ 거품 퐁퐁 카푸치노_ 오래 알고 지낸 사람들과의 만남이 좋은 건_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추억이 있다는 것_ 만날 때마다 꺼내며 깔깔대며 웃지만_ 꺼내고 또 꺼내도 항상 즐겁다는 거_ 그 때의 나를 알고 있는 사람들_ 그 때의 나와 지금의 나_ 어떻게 비춰질까_ 2012/12/02 - [서랍_。/프렌치토스트_。] - [Rosso] _로쏘, 삼청동, 팔판동 더보기
[병우네 민어집] _팔판동, 삼청동 매일 바뀌는 밑반찬들:) 민어지리 말이 필요없다_ 보신 보신 보신 주문하면 바로 굽기 시작하는 갈치구이 크기도 크고, 실한 _ 일단, 밥집은 밥이 맛있어야 한다_ 찰진 윤기나는 뜨끈한 밥_ 밥.힘! :) 나는 고등어조림도 갈치조림도 민어조림도 그렇고..무조려진게 좋더라 :p [병우네 민어집] 민어지리, 민어찜 강추!! 반찬도 밥도 친절함도 최고!! 삼청동에 와서 피자 파스타 다 필요없다. 먹고 나면 건강해지는 느낌 :) 주중엔 근처 직장인들로 줄을 서야 하지만, 주말의 데이트족에겐 인기가 없나.. 사람이 없어서 놀랐던 기억이 있다. 입구에서 풍기는 비린내는 바다에 왔거니...하는 너그러운 마음으로 입장 :) 지금은 춥지만, 따뜻할 때 외관_ 2012/12/09 - [서랍_。/프렌치토스트_。] - [병우네.. 더보기
[병우네 민어집] _팔판동, 삼청동 갈치 동생 뭐 라고 했는데 기억이;; 멸치하고도 다른, 쥐포볶음하고도 다른_ 민어알 되시겠다_ 몸에 좋다고 다 먹으라던 사장님_ 박나물이라는데 너무 맛나서 놀란_ 무생채하고도 다르고 노각무침하고도 다른_ 민어 회덮밥 :) 초고추장 넣고 쓱쓱싹싹 서비스로 내어주신 방어회 비리지 않고 두툼한게 씹히는 맛도, 뒷맛도 꼬소해서 놀랐다_ @@ 민어전 뜨끈하게 바로 만들어 오니 입에서 녹는다 녹아+.+ 명태전처럼 가시도 없고, 살이 부들부들 맛나다. [병우네 민어집] 민어지리와 민어찜 등을 먹는데, 이날은 민어전과 민어 회덮밥 :p 언제가도 기분 좋게 먹고 나오는 곳 :) 더보기
[커피방앗간] _화동, 삼청동 [커피방앗간] 코지 한 곳. 사랑하지 않을래야 않을 수 없는 곳. 내가 사랑하고 좋아하는 사람하고만 가니, 나는 이 곳을 점점 더 좋아할 수 밖에 없다_ 100점 만점에 오백만점. 이 곳에서 와플을 먹으면, 다른 곳에서 먹기 싫어진다는 단점;; 사실은.. 예전에 이런 공간이었다지_ 더보기
[Retrona Pie] _레트로나파이, 삼청동, 팔판동 에그타르트 파이지가 빠삭빠삭 하다. 먹고나서 입천장이 까슬까슬 해질정도. 달지 않고 부드러운 커스터드 크림. 더블치즈블루베리파이 쇼콜라 아메르 [Retrona Pie] 동경제과출신의 빠티셰님이 계시다는 증거로 입구에 걸린 졸업증서. 가격대비 훌륭한 파이집. 쑥색의 외관 그리고 Retro concept의 실내 인테리어 작은면적으로 1,2,3 층의 공간. 테이크아웃하는 손님도 많은 듯. 단 음식과 함께여서 아메리카노와 먹었지만, 직접 갈아 만드는 에이드류도 맛나보이는. 많지 않지만 식빵, 바게트류를 비롯한 패스트리류 등도 한켠에.. 그리고, 크리스마스 아이싱쿠키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