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수면옥]


일산 애니골에 위치한 양수면옥





예쁜 정원을 갖고 있는 기와집으로 청국장으로도 유명한 일산 애니골 양수면옥




물김치도 시원하고 깔끔하니 매번 그 맛을 유지한다.


큼직하게 썰어넣은 무와 두부, 고기가 들어간 청국장은 무한리필.


점심특선도 가격대비 푸짐한 반찬이랑 잘 나온다.


이 날은..'혼인신고' 한 날.


나에게는 소중한 또 하루다.


아직까지도 '남편'이란 말이 입에 베이지 않은.


마냥 연애하는 듯한 매일의 연속이다.


잠을 뒤척이다가도, 아침에 눈뜰때도 옆에 있다는 게 아직도 신기하고.. 행복하다.


연애때부터 합쳐 요즘처럼 떨어져 본 적이 없는데,


참 많이도 보고싶다.


'결혼'이라는 것.


'부부'가 된다는 것.


희생, 배려, 인내, 믿음, 사랑, 책임.. 등 함께 간직하고 만들어내야 하는 게 꽤나 많은.


'내 사람'이 된다는 것.


내가 먼저 존중하고, 존경하고, 사랑해야,

나도 그에게 그런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배워간다.


로맨틱한 이벤트 같은 건 없어도,

마음담아 편지 쓸 수 있는 사람.


어떨때 참 무뚝뚝하고 차갑게 들리기만 하는 사투리지만,

결코 거짓말하지 않는 사람.


못생겼다 놀리고, 단점찾아 매일 놀리지만,

자기 소중한 사람들에게 나를 소개시켜주고 싶어하는 사람.


욱 하는 성격이지만,

우유부단한 내 태도, 결정을 잡아줄 수 있는 사람.


모르는 것 투성이라고 혀를 끌끌차면서도,

궁금한 건 다 알려주는 사람.


혼자 머릿속으로 생각하는 논리안에서 고집불통이지만,

그 생각에 생각하는 게 나에게 결국 배려로 돌려주는 사람.


.

.

.

단점도 단점이 아닌게 되어버리는 나에게는 그런 사람.

뭘 해도 밉지 않은 내 사람, 내 사랑이다.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그는 

그의 과거와 현재와

그리고

그의 미래와 함께 오기 때문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

 

부서지지 쉬운 그래서 부서지기도 했을

마음이 오는 것이다.

 

 

_'방문객' 中.. 정현종




삶은 곧 축제다.

즐겁게 살지 않는 것은 죄다.

나를 괴롭혔던 사람들에게 내가 해줄 수 있는 최대의 복수는 그들보다 즐겁게 사는 것이다.

그들의 귀에 나의 즐거운 웃음소리를 들려주는 것이다.

 

_무라카미 류,69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풍산동 |
도움말 Daum 지도




[을밀대]



사실, 겨울이면 겨울이라서 먹고, 여름이면 여름이라서 먹는 냉면.


사회생활을 시작하면서 맛들인 것 중 하나인 평양냉면.


시도때도 없이 가는 마포 염리동 을밀대.


심지어, 전화로 주문하고 테이크아웃해서 먹기도 하는 냉면.


생각해보니, 올해는 많이 가지도 못했다.


본점은 아니지만, 일산에도 있는 '을밀대'







을밀대 일산점.





주차하고, 뒷문으로 들어갑니다-





조금 어색어색.


깔끔한 을밀대가 이렇게도 어색할수가.


심지어 매장직원들도 친절해;;;


을밀대 본점을 가본 사람들은 안다.


왜 어색하다고 하는지.


한여름 그 땡볕에도 최소 30분은 서있어야 먹을 수 있는 냉면.


안내받는대로 자리에 앉아야하는 그 곳.


심지어 방으로 안내받으면, 그 좁은곳에서 무릎닿아가며 앉아서 먹어야 하는 그 곳.


예약안되는 그 곳.





아무리봐도 어색해;;;;





물론 물냉면 먹어야하지만,


평양냉면에 길들여지지 않은 사람들은 비빔이나 회, 양지탕밥을 먹는다.





을밀대는 이렇게 국내산만 사용한단다.





젓가락 놓여지고-





나오는 심심한 무채 그리고 겨자





따끈한 육수-





눈이 아직 녹지 않은 날.





마포 을밀대는 쉴새없이 기름튀기며 부쳐지는 녹두전이 보이지만.


여기는 주문하니, 깔끔하게 갖다준다.


줄서있다 부치는 장면보고 침흘리다 먹는 녹두전이 더 맛나다에 한 표.





사실 을밀대의 자작자작한 국물에 얇게 펴 나오는 수육이 최고!..지만.


오늘은 녹두전으로 애피타이저-





묵은지와 간장양념종지도 나오고-




드디어 냉면!


거냉!


얼음빼고 주세요-


하면 이렇게 나온다.





사실 나는 이것도 다 못먹고 매번 남기는데,


잘먹는 남자들은 사리 추가해서 곱배기로도 잘먹더라.


궁.물.도 모두-..........;;





함흥냉면에는 식초도 겨자도 많이넣어서 먹지만.


평양냉면은 그냥 나오는 대로 먹는게 난 좋더라.


가위질은 금물.





그리고 비빔냉면.





똑똑끊어지는 면발에 비빔보다는 물냉면 추천!.





맵거나 속아리지 않는 양념의 비빔냉면이다.


함흥냉면보다 먹고나서 속도 편하고, 중독성 강한 그 국물맛에 또 생각나는.



식사시간이 아닌데도, 테이블은 금새 차더라.


그래도, 여기보다는 마포 염리동 본점이, 또 지금보다는 예전 을밀대가 더 맛났더랬다.



그래도, 난 을밀대 좋아.



(+)우래옥, 필동면옥도 좋아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대화동 | 을밀대
도움말 Daum 지도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