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대맛집

[아오이토리]홍대베이커리겸카페, AOITORI, 일본 장인이 만드는 홍대빵집, 홍대맛집 [AOITORI] 아오이토리. '파랑새' 가로수길 도쿄팡야에서 일하던 코바야시 스스무 셰프가 독립하여 연, 베이커리 겸 카페다. 그래서인지, 느낌도 도쿄팡야랑 닮은 듯 안닮은 듯- 하지만 내 입맛에는 도쿄팡야보다 아오이토리가 승!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홍대 정문에서 가깝고 산울림극장에서 더 가까운 홍대 베이커리 겸 카페. 간단 식사도 할 수 있는. 오픈키친이 있는 곳이다. 모닝 플레이트 세트가 5000원! 아오이토리의 대표빵! 야키소바 빵. 한국에서 만나기 힘든 야키소바 빵, 고로케샌드 등이 있어서 좋다. 사실 건강 발효종 빵도 다 좋지만. 조리빵이 좋은 초딩입맛. 부드러운 마요에그빵도 추천. 냉장고 쇼케이스 안에 있는.. 슈 같은 오렌지 스코롱, 푸링(푸딩), 판나코타!! 그리고 초코소라빵도 맛있지.. 더보기
[Neal's Yard] 홍대 닐스야드, 홍대 와플맛집- 의외의 튜나 샌드위치 :) [Neal's Yard] 급 친구와 가게 된 홍대 닐스야드- 이태원 닐스야드를 몇 번 갔었지만, 홍대 닐스야드는 두 번째 방문. 오랫만이다, 홍대- 왔으니, 와플을 시켜요- 와플을 좋아하는데, 오랫만에 먹는 와플이구나. 특히나 아이스크림 와플. 빈스앤빈스 와플을 좋아했던 '적'이 있었더랬다. 친구들과 '밥'먹고 또 '와플'먹던 그 때...ㅋ 저녁 먹을 시간에 애매하게 닐스야드에서 만나게 된 친구와- "와플먹자!!" 했는데, 샌드위치까지 주문하고 온- 내가 너무도 좋아하는 하겐다즈 녹차 아이스크림+생크림+팥+캐슈넛+아몬드에 슈가파우더가 내려앉은 닐스야드와플 :) 개인적으로 팥은 너무 달고 어울리지 않은 것 같았다. 바삭하면서 폭신하게 잘 구워진 와플-♥ 의외로 든든했던- 참치 한 캔은 다 들어갔을 법한 두.. 더보기
[홍콩반점0410] 짬뽕전문점, 홍콩반점 Vs 뿅의전설 Vs 뽕신 짬뽕비교- [홍콩반점0410] 짬뽕전문점, 홍콩반점 Vs 뿅의전설 Vs 뽕신 짬뽕비교- [HONGKONG BANJUM 0410] 원래도 유명한 프랜차이즈계의 마이더스 손인 백종원氏. 소유진씨의 남편이기도 한. 오랫만에 들른 홍콩반점. 홍대점. 짬뽕밥. 빨리 나와서 좋고, 추울 때는 뜨끈하게. 적당히 칼칼한. 짬뽕밥이어도 면은 조금 들어있다. 짬뽕보다, 더 좋아하는 탕수육. 쫄깃한 찹쌀탕수육. 꿔바로우보다는 쫀득함이 덜 하지만, 뽀송하면서도 부드러운 고기, 적당히 달달한 탕수육 소스는 가격대비 만족이다. 빠삭하게 과자처럼 튀겨진 탕수육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별로일 수도. 볶음짬뽕 오징어와 돼지고기가 들어간. 굴소스와 함께 볶은 볶음짬뽕. 그닥 맵지 않고, 면발로 괜찮고, 불맛도 살짝 나지만. . . . . 느끼하다.. 더보기
[SUAVE] 슈아브, 홍대디저트맛집, 마카롱, 생캐러멜, 최고의 푸딩 :) [SUAVE] 홍대근처 파스텔민트빛의 슈아브. 마카롱, 생캐러멜, 그리고 푸딩의 아담한 디저트가게. 달콤한, 감미로운이란 뜻의 SUAVE. 매장내에서 먹을만한 공간은 없다. 쫀득하면서 달콤한, 하지만 이에 질척이며 달라붙지 않는 생캐러멜. 캐러멜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나는 한 개로 만족했지만- 친구는 맛있다며, 다니며 하나씩 쏙쏙 잘도 먹던_ 일본에서는 그렇게 맛나게 많이도 먹었던 푸딩. 그 흔한 푸딩이. 한국에서는 먹기가 힘들다. 허니밀크 캐러멜, 커스터드 캐러멜, 퓨어 캐러멜 모든 층을 한 수저에 다 떠서 입안에 넣어야한다. 언뜻보기에도 20여가지 종류의 생캐러멜과 마카롱- 슈아브에서 파는 모든 제품은 냉장요 제품! 보냉팩에 잘 포장해준다. 깔끔한 화이트와 민트의 인테리어. 푸딩과 마카롱, 캐러멜 골.. 더보기
[PANFAN] 홍대맛집, 이라고 하지말자; 서교동, 어정쩡한 캐쥬얼 레스토랑, 블로거들은 왜 맛집이라고 쓰는지;; [PANFAN] 가을 바람 부는 저녁- 오랫만에 동생과 금요일 홍대 데이트- 어디갈까? 어디가지? 평소 안가던 곳 가볼까? 응응 :) 분위기에 이끌려- 그리고 입구에 서계시던 팬팬 직원분(사장님?;)의 말에- 예쁜 panfan의 강아지 발바닥 로고에 들어가본다. 오픈형 1층 입구에 있는- 창고분위기 자아내는 인테리어- 샌드백과 글러브의 색이 맘에 든다. 내 동생도 샌드백 달아놓고 싶어하는데.. 이런 가죽느낌이면 좋겠다. 응? 으..응??????? 까매서 지나쳤다가.다시보고 소스라치게 놀란 리트리버.. 그것도 큰 리트리버가 무끄러미 쳐다보고 있다;; (강아지도 잘 못만지는 나;;) 나올 때는 이렇게 둘 다 자고 있었지만, 들어갈 때는 다 움직이고, 눈뜨고 있어서 다시 나갈까..? 하기도; ㅠ 아- fpan.. 더보기
[Noonaholdak] 누나홀닭, 누구나 홀딱 반한 닭, 홍대 [Noonaholdak] 사람이 많기도 하다_다들 치맥에 빠져있는_ 적은 듯 하지만, 먹다 보면 적지도 않은 양.튀김옷이 얇고 빠삭하다. 살도 퍽퍽하지 않고_ 상수역에서 합정으로 이어진 카페골목_차갑지 않은 밤바람에 테라스에 앉고 싶던 조금은 시간이 지난_ 시나몬 듬뿍 뿌려진 밀크폼 가득 카푸치노_ 더보기
「ゆたかな」_유타카나, 홍대, 상수, 합정 「ゆたかな」 눈에 보여 들어간 곳_ 원래 가려던 곳의 예약이 꽉 차서; 짭쪼름하고 꼬들한 시메사바와 바삭한 튀김이 괜찮았던 곳_ 테이블 마다 맥주 한 잔씩 있던데_ 계란후라이가 좋았다 :) 야끼카레는 매운맛 강도 조절하기_ 더보기
[JULIO] JULIO MEXICAN CUISINE, 훌리오, 멕시코, 홍대, 합정, 상수 [JULIO MEXICAN CUISINE] 평일 점심에 들른_ 웨이팅 없이 :) 구름 한 점 없는 맑은 날씨에_ 머리 위 부서지는 햇볕에 선선한 바람이 부는 2층 :) 런치메뉴 SET3, SET4로- Quesadila with sour cream, soda, and chip&salsa -닭고기 Enchilada, soda, and chip&salsa -소고기 맛도 좋고 :) 기분도 좋고 :) 엔칠라다 소스가 맛나서 퀘사딜라도 엔칠라다 소스와 함께-* 더보기
[옥루몽] _경성팥집, 홍대, 상수, 합정 [옥루몽] _경성팥집 가마솥전통팥빙수 녹차빙수 부드러운 얼음과 톡톡 터지는 달달한 통팥_ 차갑게 빛나는 놋그릇과 놋숟가락_ 그렇구나_ 여름이다 :) 더보기
[Koo's kitchen] _구씨네부엌, 창천동, 홍대 [Koo's kitchen] 동생이 지나쳐오던 자그마한 곳이란다. 들어가보니 외관의 느낌과 같이 편안하고 자그마한 가정집 분위기. 매콤하다는 아라비아따 소스가 너무 묽었지만, 면의 삶기는 굿. 버섯갈릭피자 마늘향이 강해서 ㅜㅜ 다른곳보다 저렴한 가격에 적당한 양 이지만, 정말 집에서 낼법한 음식 맛이기도.. 나중에 생각나는 맛이어서 다시 찾아가진 않을 것같다. 더보기
[豚人] _부탄츄, 홍대, 서교동, 동교동 부타 :s 마늘 조금, 나머지는 많이~* 숙주 많이 넣어줘서 좋았다 :) 계란도 반숙으로 잘 익었고_ 차슈동 [豚人] 예전 부첼라 있던 자리가 아니가 싶은데_ 지금은 서빙해주는 사람중에도 일본인이_ 손님의 반도 일본인인_ 일본라멘 집이다. 요즘 꽤 인기 있다고 하는데, 밥 때를 지나고 가서 그런건지, 웨이팅 없이_ 깔끔하게 맛나게 먹었다. 그래도 평소 워낙 싱겁게 먹어서 그런지_ 먹고 난 뒤 집에 가서 물을 많이 마시게 되는_ (소스는 적게 해달라는 걸 깜빡;) 가격대비 괜찮다_ 여행 온 일본인들도 많았던_ 한국인이 일본 오오쿠보 가서 비빔밥 먹는.. 그런 느낌이려나.......?! 더보기
[용다방] _홍대, 합정, 서교, 상수 [Yong Davang] 외관에 끌려 들어간 곳. O.M.G !!! 내가 세상에서 제일 싫어라하는 담.배.냄.새. 으익!! 근데..참 다방스러우면서도 아기자기하면서도 덕지덕지 인테리어가 지저분하지 않은게..쪼-큼 죠으네?!;; 카푸치노 커피빵! 커피빵! 소담스럽게도 퐁퐁 올라와서 꺼지지 않는 우유거품 :) 시나몬도 샤샥 얹혀진_ 언니는 생자몽에이드_ 직접 만든 브라우니_ 달다구리는 모두를 춤추게 해요.. 별로 달지 않고 견과류가 톡톡 씹히는 게.. 그러면서도 찐득한 브라우니_ 달달한 바닐라 아이스크림 업힌 채 슈가파우더 샤워 후, 슬라이스 된 아몬드 모자쓰고 나온다_ 흡연자를 위한 카페_ 비흡연자는 구석으로 구석으로~ 그래도, 편안함과 친절함과 깨알같은 재미와 맛난 음식, 합리적인 가격_ 모두 죠으네 ^.. 더보기
[すしK] _스시케이, 창천동, 홍대, 동교동 속을 달래고~ [스시 K] 자그마한 공간에서 친절한 사장님_ 사실, 우동에 이것저것 서비스도 주셔서, 가벼운 저녁 먹으러 들어가서 별로 시키지도 않았는데 배불러서 나왔다_ 작지만, 테이크아웃 하는 손님들도 많고, 테이블도 꽤 차있다._ . . 다만, 손님용 화장실은 너무 아니더라는....ㅠ 더보기
[오균식당] _동교동, 홍대 [오균식당] 5천원 균일가 식당, 오.균.식.당 비벼먹는 소시지덮밥 떠먹는 치즈오믈렛 5천원 대비 맛과 양은 괜춘 경제적인 가격에 뜨거운 밥 배불리 먹을 수 있는 가게. 햄버거 먹는 것보다야 낫지 않나_ 저녁이기도 했지만, 조금 어두컴컴한 실내_ 적은 테이블이 그래도 꽉 차있더라는_ 그리고 홍대 공항전철 5번 출구 앞의 카페에서 _ 가끔은 평소 마시지 않던 달달한 게 생각나는 밤이 있다_ 더보기
[윤씨밀방] _홍대, 상수, 합정 [윤씨밀방] 함박스테이크랑 매콤한 맛의 크림파스타. 비쥬얼보다 맛과 가격이 착한_ 부드러운 올리브 빵:) 아쿠, 이날 만두는 다 떨어진 뒤였다_;; 더보기
[Bread 05] _브레드공오, 홍대입구, 서교동 [Bread05] 천연 발효종 빵으로 점점 입소문 타고 있는 빵공장. 약간 반지하에 크지 않은 곳. 처음 생겼을 때 우연히 호기심에 들어갔던 곳_ 점심먹고 들러서 빵은 사지 않고, 대신 딸기 컵빙수. 직접 조린 딸기가 알알이 씹히는 사각사각 얼음빙수. (즉, 여름에 올렸던 글 이사해왔다는__ ) 작은공간에서 땀흘리며 음료류를 모두 만들며 얼음까지 가느라 바쁜 언니 얼굴은 그래도 항상 빵긋. 기다리게 해서 미안하다며 더 수북히 담아주는 소화도 시킬겸 손에 빙수 하나씩 들고 ~ 가게 내부는 요로코롬 ~ 화덕도 보이고 바삐 빵만드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다. 앉아서 간단히 먹고 갈 수 있는 테이블과 좌석은 4~5개 정도. *매주 월요일은 휴무. 천연효모를 사용하여 닷새동안 도닥도닥 발효시킨 빵들이란다. 주종,.. 더보기